SERANG WORLD



인형을 만들다 보면 가장 많이 듣게 되는 소리가 그 대상이 된 인물과 '닮았다, 안닮았다'라는 말이다.
일반적으로 닮았다는 말은 칭찬이 되겠지만 안 닮았다는 말을 듣게 되면 그것은 작가에게 심한 심리적 스트레스가 된다.

그런데, 난 솔직히 그런 말을 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고 생각한다.
물론 액션피겨 애호가들이 핫토이 영화 캐릭터 제품을 두고 닮았네 안닮았네 라고 갑론을박하는 것은 소비자로써 당연히 할 수 있는 자신의 의견표출이므로 앞으로 내가 할 이야기에서는 논외다.

공장에서 생산되는 '제품(Product)'이 아닌 '작품(Artwork)'을 만드는 나는 굳이 어떤 대상을 만들더라도 그것과 똑같이 닮아야할 필요가 없다.
아니, 오히려 너무 똑같이 닮기만 해서는 작품으로써의 가치가 오히려 떨어진다고 해야 맞다.

왜냐하면 '작품'이란, 대상체(Subject)의 형상을 단순히 옮겨오는데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대상의 본질을 꿰뚫어 재해석해 표현할때 비로소 작가의 작품으로 인정받기 때문이다.
그것이 부족한 작가의 부족한 스킬과 안목을 변명하는 도구로 사용되어서는 안되지만, 이미 꾸준한 작품 활동을 하는 공인된 작가의 작품을 두고 누구와 닮았네 안 닮았네라는 말을 하는 것은 스스로 예술에 대한 안목과 소양이 없음을 드러내는 것에 다름아니기 때문이다. 

그 누구도 고흐의 그림을 보며 사람 얼굴이 왜 파란색인가요? 라고 말하진 않는다.
고흐의 작품은 그림이지 사진이 아니기 때문이다.

제발 스스로를 무식하게 만들지 말라!

TRACKBACK 0 AND COMMENT 6

블로그 이미지
by serang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49)
Who Is Serang (6)
Fine Art (19)
Miniature Art (303)
Wearable Art (21)
SerangCast (56)
Serang,s Life (215)
Motorcycle Diary (75)
Movie & Fun (73)
Candle War (41)
Mac Life (69)
Military (27)
Art Shop (24)
  • 1,356,861Total hit
  • 22Today hit
  • 82Yesterday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