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ANG WORLD

블로그 이미지
by serang
  • 1,498,176Total hit
  • 5Today hit
  • 26Yesterday hit

'김세랑'에 해당되는 글 212건

  1. 2022.10.26
    '파도는 멈춘 적이 없었다' - 전쟁기념관 임진왜란 430주년 기획전 오픈
  2. 2022.10.25
    적장을 토막치다.
  3. 2013.05.09
    충무공 이순신 장군 두정갑 무장. (53)
  4. 2010.05.18
    (근) 임을 위한 행진곡 (조) (2)
  5. 2010.03.19
    Serang's Movie Work-Into The Fire (11)
  6. 2010.01.23
    Iron Cross Awardee - 'Steiner' (5)
  7. 2009.07.11
    노무현 전대통령 흉상 기증하다. (9)
  8. 2009.06.18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흉상제작 완료. (37)
  9. 2009.06.11
    노무현 대통령 원형 완성 (13)
  10. 2009.06.07
    Samurai Tom Final. (5)
  11. 2009.06.06
    노무현 대통령 초상 제작중. (9)
  12. 2009.06.02
    'Everybody Lies!' - HOUSE M.D. Finished! (10)
  13. 2009.05.19
    Airwolf Project (2)
  14. 2009.05.17
    House M.D. Final Ver. (7)
  15. 2009.04.28
    Update - Doctor Of Medicine. (6)
  16. 2009.04.25
    Now Working - Doctor Of Medicine. (4)
  17. 2009.04.03
    1/6 Scale U.S. Army M1 Swivel Helmet. (2)
  18. 2009.03.26
    Now On Painting - Captain Miller. (2)
  19. 2009.03.18
    Coming Soon - Stauffenberg Complete Impression Set
  20. 2009.03.15
    Now Working - 1/6 Captain Miller (1)
용산 전쟁기념관 임진왜란 430주년 기획전 '파도는 멈춘 적이 없었다'.
피상적이고 획일적으로 이해했던 임진, 정유재란을 새로운 시각으로 되돌아보는 전시회.
전시 규모가 아주 크진 않지만 16세기 고증을 바탕으로 이순신을 시각화한 내 작품 외에도 당대의 여러 중요 유물들이 등장하고 보수적인 기념관에서 가장 혁신적인 방식의 초대형 미디어 아트까지 등장하는 참신한 전시기획이다.
전시회 준비와 세팅은 다 마쳤고 드디어 오늘 오후 세시부터 개막해 석달간의 대장정을 떠난다.

AND COMMENT 0



피겨 스토리 제1편.

 

현대에 그려져 다소곳이 앉아 있는 표준영정 속의 충무공 이순신이 아닌,
호통치고 비분강개하며 하늘을 원망하고 꺼이꺼이 통곡하는 이순신.
왜장을 토막치고 몸소 살을 날리며 말이 아닌 행동으로 최전선에서 불퇴용전하는 이순신.
눈에서 볼꽃이 쏘아져 나오는 이순신.
어머님의 죽음 앞에 터져 나오는 통곡을 입술을 깨물며 적개심으로 승화시키는 이순신.
그런 명량에서의 야차와도 같던 이순신.

 

AND COMMENT 0



안녕하세요? 김세랑입니다.

지난번에 이어서 드디어 갑옷을 입게 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사진을 올립니다.

작품의 구성이 워낙에 복잡하고 복장과 장비들을 많이 착용하다보니 사진촬영도 보통 힘이드는게 아니네요.


일반적으로 중국풍의 갑옷을 입고 있는 광화문 동상말고도 대부분의 그림, 영화, 드라마, 재현물등에서는 충무공이 두석린갑(용린갑)이라 부르는 물고기 비늘모양의 갑찰이 달린 갑옷을 입은 것으로 묘사합니다.

두석린갑은 조선 후기에 일반화된 갑주로 조선 초중기에 활약한 이순신 장군님 시대에는 아직 등장하지도 않는 갑옷입니다.


이순신 장군님이 과연 어떤 갑옷을 입었는지에 대한 정확한 기록은 없습니다.

다만 당대에 가장 일반적인 갑옷이었던 것은 전통적인 찰갑과 두정갑이었습니다.

그중에서도 비교적 신형이었던 두정갑은 모직으로 만들어진 옷 안쪽에 무명천과 금속철판을 촘촘히 덧대 만든 갑옷으로 이 금속판을 고정하는 '두정(리벳)'이 겉에 촘촘히 박히게 되어 두정갑이라 부릅니다. 

이 두정갑 한벌에만 무려 1500개 이상의 두정을 붙여야만 합니다.


다음편에서는 이순신 장군의 실전용 칼로 알려졌지만 현재는 행방이 묘연한 쌍룡검이 대미를 장식합니다.

감사합니다.



AND COMMENT 53
  1. 이전 댓글 더보기



영화 화려한 휴가의 OST중 임을 위한 행진곡 연주곡을 반주 삼아 노래를 부르고 
80년 당시의 기록사진들을 이용해 뮤직비디오를 만들어 봤습니다. 
노래를 잘 불러서가 아니라 5월 영령들을 기리기 위해 가슴으로 부른 노래이니 
그 감성만 받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중간에 삽입된 시는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의 원작인 백기완 선생님의 시집중 
'묏비나리'라는 시의 일부입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원래 5.18당시 시민군이었던 윤상원씨의 사망후 이뤄진 영혼결혼식때 백기완 선생님이 바친 시 '묏비나리'가 원작으로, 이후 이 시에서 발췌한 가사에 곡을 붙여 80~90년대 대학가와 집회현장에서 널리 불리게 된 곡입니다. 
정부 주도의 이번 5.18행사때 이 노래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다는 지랄맞은 뉴스.
오늘 밤새도록 불러주마!
AND COMMENT 2



 (Left: Kim Serang, Center: Actor Kim Suengwoo, Right: Director Lee Jaehan)

Serang - Military Technical Advisor

'Into The Fire'
Coming June, 2010.

The Last Week of Film Shooting.

지난 5개월간 군사자문으로 일하며 나를 피말리게한 영화 '포화속으로'의 촬영이 마지막 한주만을 남겨두고있다.
촬영지가 경남 합천인 관계로 서울과 합천으로 오고가는 생활이 어언 석달... 
시나리오 작업과 프리프로덕션 기간부터 치면 5개월째 이 영화에 매달리고있다.
오늘 현장공개가 있었는데 따끈한 사진 한장 올리며...
쫑파티여, 어서 오라!!!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AND COMMENT 11




작년부터 숙원사업(?)이던 슈타이너 상사 제작에 들어갔습니다.


잘생기지도, 멋있지도 않은 얼굴이지만 전 이 인상적인 얼굴이 아주 마음에 듭니다.

너무나도 유명하고 감동적인 전쟁영화의 걸작인 철십자 훈장의 슈타이너 상사를 재현해보고 싶은 욕심이 얼마나 채워질런지는 모르겠으나, 전장에서 살아온 한 노병의 모습을 생생하게 표현해 보고 싶습니다.


AND COMMENT 5



그날이 왔습니다.
황망하게 세상을 떠나버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안장식이 열리는 7월 10일.
고인을 추모하고 유족분들을 위로하기 위해 만든 노무현 대통령 흉상을 유족분들께 전달해드리기 위해 봉하마을에 다녀왔습니다.

새벽에 KTX를 타고 밀양으로 간뒤 진영까지 다시 기차를 갈아타고 봉하마을 입구까지는 버스로, 마을입구부터 사저까지는 걸어서 들어갑니다.
마을입구에 도착한 것이 8시경인데도 사람들이 아주 많습니다.

이 인형을 통해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분들 심신의 안녕을 바란다는 메시지와 함께 전 청와대 대변인 천호선님을 통해 유가족분들께 전달했습니다.

고인의 평소모습과 생각을 따라 베이스와 포장은 수수하게 했습니다.
검은색 박스에는 드리고 싶은 메시지를 직접 써넣었습니다.
베이스는 그가 사회의 어둡고 소외된 부분들 돌보기를 지향하려 했다는 점에서 거칠게 처리했습니다.
아울러 조문기간동안 대한문과 덕수궁 돌담에 시민들이 써붙인 메모에서 모티브를 얻어 번쩍이는 황동명판 대신 손으로 글을 써넣었습니다.
인형이 제 주인을 찾아가서 이제야 비로소 마음이 조금은 홀가분 합니다.

시선을 압도하는 대형 걸개 그림이 마을 마당에 걸려있습니다.
출력물위에 덧칠을 하는 방식으로 그려졌더군요.

안장지로 향하는 고인의 운구차입니다.
연출되지 않은, 국민들의 진심어린 슬픔이 현지를 뒤덮었습니다.

서울로 돌아와 집으로 향하는 길.
하늘은 구름사이로 서광이 쏟아져 나오고 있었습니다.
왠지 눈물이 날 것만 같은 하늘입니다.


AND COMMENT 9




AND COMMENT 37
  1. 이전 댓글 더보기




16th President Of Korea 'Roh Moo Hyun'.
1946~2009
AND COMMENT 13




AND COMMENT 5




대한민국 제16대 대통령 노무현.
이 딱딱한 공식 직함이 왜 이리도 어색하게 느껴질까요?
그저 ′노짱′,
혹은...
′바보 노무현′.

이 별명들이 훨씬 더 잘 어울리는 그분을 만들고 있습니다.
완성하면 봉하마을에 가서 유족들께 전해드리고 곧 조성될 노무현 대통령 기념관에 기증할 예정입니다.

모형을 만들며 이렇게 울어보기는 처음인 것 같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AND COMMENT 9





Order Will Be Coming Very Soon!
AND COMMENT 10




Serang's Airwolf Project.

1. 'Hwake' - Jan Michael Vincent Head.
    Airwolf Pilot Helmet.
    Custom Flight Suit With Patch.
    Custom boots.
    Small Arms.(Pistol)

2. 'Dom' -Ernest Borgnine Head.
    Airwolf Pilot Helmet.
    Custom Flight Suit With Patch.
    Custom boots.
    Small Arms.(Pistol)

Coming June. 2009
AND COMMENT 2





My House is still working.
But, head sculpting is finished with cane.
Also, i add he's best favorite lunch; Ruben sandwich.
Now sculpting he's Nike shark shoes and motorcycle jacket.

House will be coming late May or Early June. 2009

닥터 하우스만큼 여러번 수정한 인형이 또 있을까?
내가 만든 인형중 가장 여러번 수정하게 된 얼굴이 아닌가 싶다.
사실 기본적인 특징은 아주 쉬운데 그 미묘하고 시니컬한 캐릭터를 살려보고자 
이리저리 만지다보니 더욱 더 어려워진다.
얼굴은 이정도로 끝내고 몇가지 액세서리를 만들고 있는중.
그의 분신과도 같은 지팡이와 바이코딘을 뿌려서 먹는 루벤 샌드위치, 나이키 샤크 운동화, 그리고 멋진 가죽자켓까지...   
AND COMMENT 7




AND COMMENT 6




AND COMMENT 4




AND COMMENT 2




아래의 DAK버전 톰과 함께 완성을 위해 마무리 작업중인 밀러 대위님.

Coming Soon!
AND COMMENT 2




AND COMMENT 0




발키리 슈타우펜베르크 대령의 제작을 마무리하면서 시작한 신작은 SPR(라이언 일병 구하기)의 밀러대위다.
언제나 오른쪽 입꼬리가 살짝 올라가며 옅은 썩소를 짓는 톰 행크스의 표정이 전쟁에 내몰린 학교 선생의 고뇌가 잘 드러나는 것 같다는 생각을 극장에서 했던 생각이 난다.
그러고 보니 발키리의 톰 크루즈에 이어 또 '톰'이다.
또 '톰'으로 이어지는 인물 없나?(플래툰의 톰 베린저?)

어쨌든 미묘한 이 아저씨의 표정때문에 이 인형은 기본조형에 만 하루라는 놀라운 스피드로 기본조형을 마쳤지만, 현재 일주일 이상 미묘한 수정작업을 계속하고 있는 이상한 인물이다.
물론 다른 일 하는 짬짬이 하느라 속도가 느리긴 하지만...



AND COMMENT 1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61)
Who Is Serang (7)
Fine Art (19)
Miniature Art (313)
Wearable Art (21)
SerangCast (56)
Serang,s Life (215)
Motorcycle Diary (75)
Movie & Fun (73)
Candle War (41)
Mac Life (69)
Military (27)
Art Shop (24)

RECENT TRACKBACK

CALENDAR

«   2023/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