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ANG WORLD

블로그 이미지
by serang
  • 1,491,251Total hit
  • 0Today hit
  • 61Yesterday hit

'Miniature Art'에 해당되는 글 313건

  1. 2022.10.28
    1/4 삼도수군통제사 충무공 이순신 피겨 완성작 (2)
  2. 2022.10.26
    '파도는 멈춘 적이 없었다' - 전쟁기념관 임진왜란 430주년 기획전 오픈
  3. 2022.10.25
    적장을 토막치다.
  4. 2022.10.23
    1/4 삼도수군통제사 충무공 이순신 최종 티저.
  5. 2022.10.21
    1/4 충무공 이순신 실물전시 - 전쟁기념관에서 10월 27일부터 석달간.
  6. 2022.08.09
    고증을 통해 재현한 1/4 충무공 이순신 얼굴 조형 공개.
  7. 2022.08.06
    1/4 충무공 이순신 제작기 - '진짜 이순신의 얼굴을 찾아서' .
  8. 2022.08.05
    머니투데이 찐터뷰 기사 - 이순신의 모습 찾아온 김세랑 작가.
  9. 2022.02.15
    1/4스케일 충무공 이순신 아트피겨 업데이트 영상 1편. (6)
  10. 2021.04.28
    미니어처 아티스트 김세랑 30주년 기념작 - 1/4스케일 삼도수군통제사 충무공 이순신 장군 아트피규어 티저 영상. (21)
  11. 2016.05.04
    Arttoy Culture 2016 (3)
  12. 2013.12.27
    Van Gogh shipping information. (1)
  13. 2013.05.10
    "네가 내 손에 죽으랴 아니면 적과 싸우다 죽을테냐!" (2)
  14. 2013.05.09
    충무공 이순신 장군 두정갑 무장. (53)
  15. 2013.05.08
    Too big hand or too small head. (3)
  16. 2013.05.07
    1/6 Scale Joseon(Korea) General Helmet. (2)
  17. 2013.05.06
    Details of Yi Sun-Shin's Weapons and gear. (13)
  18. 2013.05.04
    충무공 이순신 장군 완성 제2부 (11)
  19. 2013.05.03
    충무공 이순신 장군 아트 피겨 한정 예약접수 안내. (11)
  20. 2013.03.21
    insiteTV Video Report - Serang's Admiral Yi Sun-Shin Figure Official Announcement Event (9)

**** 본 작품은 실제로 제작된 최초의 '프로토 타잎' 작품으로 추후 일부 디테일이나 소재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추후 구매자 분들을 위한 안내를 따로 올려 드리겠습니다.

 

아울러 작품제작에 큰 도움을 준 3D모델러 최우석, 이용성, 김지우님께 깊은 감사의 인사들 드립니다.

AND COMMENT 2



용산 전쟁기념관 임진왜란 430주년 기획전 '파도는 멈춘 적이 없었다'.
피상적이고 획일적으로 이해했던 임진, 정유재란을 새로운 시각으로 되돌아보는 전시회.
전시 규모가 아주 크진 않지만 16세기 고증을 바탕으로 이순신을 시각화한 내 작품 외에도 당대의 여러 중요 유물들이 등장하고 보수적인 기념관에서 가장 혁신적인 방식의 초대형 미디어 아트까지 등장하는 참신한 전시기획이다.
전시회 준비와 세팅은 다 마쳤고 드디어 오늘 오후 세시부터 개막해 석달간의 대장정을 떠난다.

AND COMMENT 0



피겨 스토리 제1편.

 

현대에 그려져 다소곳이 앉아 있는 표준영정 속의 충무공 이순신이 아닌,
호통치고 비분강개하며 하늘을 원망하고 꺼이꺼이 통곡하는 이순신.
왜장을 토막치고 몸소 살을 날리며 말이 아닌 행동으로 최전선에서 불퇴용전하는 이순신.
눈에서 볼꽃이 쏘아져 나오는 이순신.
어머님의 죽음 앞에 터져 나오는 통곡을 입술을 깨물며 적개심으로 승화시키는 이순신.
그런 명량에서의 야차와도 같던 이순신.

 

AND COMMENT 0



구상한 적은 정말 오래되었지만, 실제로 본 제작 작업에 돌입한 뒤 어느새 만 1년을 넘어 햇수로는 2년이 흘렀네요.

충분히 공부하고 준비했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작업하다보니 추가로 공부하고 찾아봐야할 것도 많았고, 높은 난이도 때문에 우여곡절도 참 많았습니다.

중도에 포기해야만 하나 하는 생각도 정말 많이 했는데, 이렇게 당당하게 우뚝 서 있는 모습을 보니 정말 감격스럽네요.

머리 속에서만 존재하던 '제가 생각하는 왜란기의 이순신 장군'의 모습이 현실에 온전히 드러나는 순간이 찾아온 것이 말입니다.

완성 기념으로 우선 한컷만 먼저 보여드립니다.

제 카메라가 사망해버리는 바람에 폰으로 찍은 사진이라 작은 폰카의 렌즈왜곡 현상이 심한 것은 감안하고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실제로 보는 것이 훨씬 더 당당하고 멋집니다.

 

다음주부터는 그동안 미뤄둔 각 요소에 대해 설명드리는 업데이트가 시작됩니다.

감사합니다.

 

AND COMMENT 0



https://youtu.be/MER3OnUeocM

 

임진왜란 430주년 기념 특별전시인 '파도는 멈춘 적이 없었다' 전시회가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오는 10월 27일부터 석달간 열립니다.

특히 정유재란에 집중해 당시 기록과 유물이 전시되며, 영광스럽게도 충무공 이순신 장군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전시물로 제 작품이 선정되어 석달간 현장 전시 됩니다.

상업적이 아닌 공익/ 교육 목적의 전시이므로 흔쾌히 참여했으며, 전쟁기념관 입장외 별도의 추가 관람료는 없습니다.

이번에 공개되는 작품은 전시회 일정과 기획에 맞춰 제작된 일종의 '전시회 전용 버전'입니다.

자잘한 부자재나 소재, 일부 색상등이 다를 수 있습니다만, 주문자분들께서 수령하실 작품과 90% 이상 동일합니다.

그동안 이 전시회용 작품과 준비로 너무 바빠서 업데이트가 없었는데, 이제 작품이 마무리 되었으므로 차근히 업데이트와 해설 올리겠습니다.

이제 비로소 긴 터널을 빠져나와 빛을 향하는 느낌입니다.

감사합니다.

 

 

AND COMMENT 0



고증을 통해 재현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헤드 조형 공개영상입니다.

아직 색칠이 되지 않은 원형 상태를 그대로 보여드리는 것으로, 최종본과 도색이 완료되면 느낌은 또 다를 것입니다만 궁금증을 가지고 오래 기다리신 분들을 위해 원형상태를 그대로 보여드립니다.

이번 1/4 작품의 이순신 장군은 명량대첩 당시의 이순신 장군을 모티브로 삼고 있습니다.

파직과 고문, 백의 종군을 겪고 칠천량 패전 소식에 울분을 삼키던 이순신.

반송장 상태가 될 정도로 건강이 악화된 몸을 이끌고 명량에 대장선 홀로 남아 분투하며 부하들을 잡아 죽일 듯이 호령하던 이순신.

그리고 왜장 마다시를 갈기갈기 찢어 토막치고 내걸던 격노한 이순신 장군의 모습을 표현했습니다.

보는 각도에 따라 전혀 다른 얼굴과 표정이 보이도록 했으며, 그 속에 슬픔과 우환, 고통, 증오, 분노, 회한 같은 다양한 감정이 복합적으로 녹아드는 표정.

이를 통해 조선 전통 초상화의 정신인 '전신사조: 인물의 외형을 그대로 모사하는 것은 물론이고, 그 인물의 삶이나 인품, 정신세계까지도 녹아들게 묘사하는 것'을 추구해 표현했습니다.

감사합니다.

 

https://youtu.be/NRwnsHbJxyE

 

 

AND COMMENT 0



https://youtu.be/Y-c7drjtm8c

 

https://youtu.be/92zH8k1j9Cg

 

화제의 이순신 피규어 제작자 김세랑 작가가 직접 해설해주는 '진짜 이순신 얼굴 찾기'의 모든 것! 
현대의 초상화와 동상의 문제점, 출처 불명의 카더라하는 썰은 모두 배제하고 팩트로만 알려주는 진짜 이순신 얼굴 찾기 이야기. 
김명민, 최민식, 박해일이 아닌 늙고 병들었지만 꼬장꼬장하고 날카로우며 추상과도 같았던 진짜 충무공 이순신을 만나 봅니다.

영상 말미에 신작의 얼굴 조형이 깜짝 공개되며, 오는 월요일 더욱 자세한 조형 영상도 업로드 예정입니다. 

AND COMMENT 0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2080410514533502&MS_P 

 

박해일? 김명민? '진짜 이순신'은 다르다…"꼬장꼬장한 노인네" - 머니투데이

[찐터뷰 : ZZINTERVIEW]23-①이순신의 모습 찾아온 김세랑 작가'찐'한 삶을 살고 있는 '찐'한 사람들을 인터뷰합니다. 유명한 사람이든, 무명의 사람이든 누구...

news.mt.co.kr

 

머니투데이에서 이순신을 화두로 오랜기간 동안 작품활동을 해온 내용을 심층인터뷰 하고 싶어해 인터뷰에 응했고, 앞으로 세차례 정도의 연재기사로 나온다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신문이나 방송은 당장의 이슈에 부합해 얕은 질문과 자극적인 내용만 취해 수박 겉핥기 식으로 기사를 쓰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기사는 담당기자 본인 또한 사전공부가 충분히 된 상태라서 정말 오랜만에 편하고 하고 싶은 말을 한 인터뷰였습니다.

찐터뷰 2편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2080414344633632&MTS_P 

 

'이순신 제독'을 찾아서…그을린 피부와 주름엔 '고뇌'가 담겼다 - 머니투데이

[찐터뷰 : ZZINTERVIEW]23-②사료와 예술적 상상력으로 복원해본 이순신'찐'한 삶을 살고 있는 '찐'한 사람들을 인터뷰합니다. 유명한 사람이든, 무명의 사람이...

news.mt.co.kr

 

AND COMMENT 0



그동안의 경과와 앞으로의 진행상황에 관한 영상 업데이트입니다.

앞으로 주기적으로 업데이트되며 작품이 공개됩니다.

https://youtu.be/BD4SCbrpWMU

 

AND COMMENT 6



안녕하세요? 미니어처 아티스트 김세랑입니다.

건강이 안좋아진 이후 꾸역꾸역 몸을 추스르며 버틴지 몇해가 지났네요.

예전같을 수는 없지만, 절 믿고 기다려주신 분들을 위해 매일 조금씩 작업하며 지냈고, 작년부터는 조금씩 신작을 준비해왔습니다.

 

현재 우리가 영화, 드라마, 동상, 회화등을 통해 보는 이순신 장군님의 이미지는 얼굴은 완전 상상이고 복장과 장비는 19세기의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즉, 우리가 아는 이순신 장군의 이미지는 임진왜란 당시의 모습과는 전혀 다르다는 것이지요.

이미 제가 1/6스케일 이순신 장군님을 발표했을 당시 언급한바 있지만, 얼굴도, 갑옷도, 각종 전투 장비도 2013년 당시 대중들의 '관념화된 장군님의 이미지'때문에 저 역시 복장과 장비는 18~19세기의 형식을 차용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을 밝혀둔바 있습니다.

이순신 장군님 하면 광화문 동상을, 정체 불명의 공식 영정을, 그리고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의 김명민 배우를 떠올리는 것이 당시 대중들이 가진 이순신 장군의 이미지였으니까요.

당시 작품발표회때 말씀드렸습니다.

언젠가 좀더 공부를 하고 대중들의 인식이 좀더 개선이 된다면 그때는 '16세기, 임진년과 정유년의 진짜 이순신 장군 모습을 표현해 보고 싶다'고 말이죠.

 

2013년 제 작품 발표후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온라인 공간에서 제 작품의 얼굴을 가지고 많은 말들이 오갔고, 모 교수님이 장군님 얼굴을 복원했다고 발표하고, 엘리자베스 키스의 그림이 공개되고.

이제 제 작품의 얼굴에 대한 이해도 높아졌습니다.

그 사이, 저는 계속 공부를 했습니다.

더 깊게, 더 전문적으로, 단순히 공부하는게 아니라 직접 몸으로 체험하고.

군복을 입고, 갑옷을 만들어 입고, 환도를 차고 활을 당겨 장군님의 심정과 생각을 조금이라도 엿보고자 노력했습니다.

그리고 작년 겨울부터 저는 수염을 자르지 않았습니다.

장군님의 얼굴을 만드는 동안,

점점 옛 어른들의 느낌이 나기 시작하는 제 얼굴을 통해 장군님의 모습 일편이라도 보고싶었습니다.

부족하지만,

부족하기에 이렇게라도 하는 것입니다.

 

제가 한 고증이 완전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최소한 그동안 그 어떤 시각화된 장군님의 모습보다 가장 당대의 모습에 가까울 것이라고는 말할 수 있습니다.

장군님의 투구, 갑옷, 실전용 칼, 활과 화살, 옷까지 어느 것 하나 남아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단순히 후대의 옛 유물을 그대로 베껴 만드는 것이 아니라 당대의 다른 유물들과 고증을 바탕에 두고, 장군님의 실물이 존재하지 않는 모든 디테일을 새로 창작해냈습니다.

국내외에 존재하는 거의 모든 유물을 다 뒤진 것 같습니다.

투구만 해도 국내외에 존재하는 16~17세기의 수십여개 유물들에서 그 디테일들을 차용하고, 그래도 모자라는 것은 당대의 감각에 최대한 맞게 제가 창작했습니다.

 

오는 7월, 고된 몸을 이끌고 명량을 향해 출정하던 장군님의 모습처럼,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싸워 부족한 작품 완성해 소개올리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https://youtu.be/guBM-eCfaLk

 

 

AND COMMENT 21



AND COMMENT 3



Hi All,


First, I really thanks for understand my health condition.

I am almost recovered, full time working now.

I appreciate that who worry and concern my health.


Finally, Van Gogh shipping will be started at next weekend.

First come first serve basis shipping, Van Gogh shipping will be finished at 2nd weekend, Jan, 2014.

I'll give you tracking number that time, you must let me know if you have a changed shipping address or phone number.

I do my best for fast shipping and good result.

Thank you very much.


Best Regards,

Serang.



안녕하세요?

힘들었던 지난 한해동안 따뜻한 격려의 메시지를 주셨던 많은 분들께 감사합니다.

목디스크의 악화로 인해 지옥같던 날들이 지나고 이제 몸이 좀 나졌습니다.

밀린 주문들 빨리 마무리해서 배송하기위해 정신없이 작업중입니다.


다음주 후반 반 고흐 배송이 시작될 예정이며,  그 다음주까지는 모든 반 고흐의 배송이 마무리 될 예정입니다.

반 고흐 배송이 마무리 되면 이순신 작업에 매진해서 2월 초중에 이순신 배송을 할 예정입니다.

힘들게 인내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드리며 조금만 더 기다려주시면 기쁜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세랑 드림.

AND COMMENT 1



명량, 333척의 적함들과 홀로 직접 맞서 싸우던 함대 기함인 천자1호좌선이 초요기를 올려 멀찍이 떨어져 있던 안위를 부릅니다.
배가 가까이 다가오자 판옥선 장대에서 적선에 편전을 날려대던 장군께서 소리칩니다. 

"안위 이놈~! 도망치면 네가 살 것 같으냐! 내 당장 너를 군법에 따라 목을 벨 것이나 싸움이 급하니 먼저 공을 세울 기회를 주겠다. 내손에 죽으랴 아니면 적과 싸우다 죽을테냐!"

혼비백산한 안위는 333척의 적선을 향해 돌격합니다.

충무공은 분명 임금과 백성, 나라를 사랑했지만 결코 머리로만 싸우거나 마냥 인자한 덕장, 지장만은 아니었습니다.
원균과 진린의 뻘짓에 밤잠을 못이루고 고약하다, 망측하다, 괴이하다, 이불을 움켜쥐며 이를 박박 갈 정도로 화도 내셨습니다.
억울함과 분통함에 진지도 못드십니다.

당연합니다.
남은 목숨 내걸고 싸우고 있는 판국에 자기 배에서 기생질하고 후방에서 조수에 떠내려온 왜군 수급이나 뎅강뎅강 베어 챙기는 작자들에게 화가 안나면 이상하지요.

난중일기에서 충무공이 이런 자신의 속내를 표현하지 않았다면 이순신은 결코 매력적이지 못했을겁니다.
나와 같은 사람, 다른 사람들과 별다를 것 없는 '평범한 조선의 늙은 군인'이었던 이순신이 난세에서 나라를 구해내는 엄청난 일을 만들어 냅니다.
이 얼마나 드라마틱하고 대단합니까?

어머니 앞에서는 한없이 부끄러운 아들이지만 전장에서는 분기탱천해 야차가 되어 버리는 인물.
크건 작건 잘못앞에서는 경상우수사 원균도 바지 까서 곤장 쳐버리고 내 수족같은 병사의 목도 뎅강 쳐 날려버리는 단호함.
통사께서는 그런 인물이었습니다.

AND COMMENT 2



안녕하세요? 김세랑입니다.

지난번에 이어서 드디어 갑옷을 입게 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사진을 올립니다.

작품의 구성이 워낙에 복잡하고 복장과 장비들을 많이 착용하다보니 사진촬영도 보통 힘이드는게 아니네요.


일반적으로 중국풍의 갑옷을 입고 있는 광화문 동상말고도 대부분의 그림, 영화, 드라마, 재현물등에서는 충무공이 두석린갑(용린갑)이라 부르는 물고기 비늘모양의 갑찰이 달린 갑옷을 입은 것으로 묘사합니다.

두석린갑은 조선 후기에 일반화된 갑주로 조선 초중기에 활약한 이순신 장군님 시대에는 아직 등장하지도 않는 갑옷입니다.


이순신 장군님이 과연 어떤 갑옷을 입었는지에 대한 정확한 기록은 없습니다.

다만 당대에 가장 일반적인 갑옷이었던 것은 전통적인 찰갑과 두정갑이었습니다.

그중에서도 비교적 신형이었던 두정갑은 모직으로 만들어진 옷 안쪽에 무명천과 금속철판을 촘촘히 덧대 만든 갑옷으로 이 금속판을 고정하는 '두정(리벳)'이 겉에 촘촘히 박히게 되어 두정갑이라 부릅니다. 

이 두정갑 한벌에만 무려 1500개 이상의 두정을 붙여야만 합니다.


다음편에서는 이순신 장군의 실전용 칼로 알려졌지만 현재는 행방이 묘연한 쌍룡검이 대미를 장식합니다.

감사합니다.



AND COMMENT 53
  1. 이전 댓글 더보기



기존에 제 작품을 보거나 소장하시던 분이 아닌 처음 제 작품을 접하시는 분들이 많으셔서 오래간만에 걸리버 손(?)이 다시 등장.

이러면 대략 크기가 가늠이 되시죠?



AND COMMENT 3



초판 특별가 한정예약 안내.

제 충무공 작품에 가져주신 관심과 문의, 주문에 감사드립니다.
이 작품을 만들고 발표할때까지만 해도 과연 이걸 누가 살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컸는데, 막상 예약주문을 받기 시작하니 제 당초 예상보다 주문이 빠르게 들어오고 있어서 곧 특별가 한정 예약은 마감될 것 같습니다.
주문을 고려중인 분들은 현재 가격으로 주문하시려면 조금 서두르셔야 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번 충무공 제작에서 가장 심혈을 기울인 부분중의 하나인 용봉문 투구입니다.

현존하는 투구들의 대부분은 조선후기의 것들이 많은데, 특히 구한말에 외국 귀빈들에게 선물용으로 인기가 높았던 탓에 많은 수가 외국에 남아있습니다.

실제 임진왜란 당시의 투구는 상대적으로 후기의 것 보다는 그 장식들의 화려함이 조금 덜합니다만, 충무공의 투구가 유물로 전해지지 않는데다가 애초 제가 이 충무공 피겨를 제작하게 된 이유중 하나인 외국에 충무공을 알리겠다는 나름의 포부가 있었기에 투구는 화려한 후기형 투구로 제작했습니다.

화려한 사무라이 갑옷에 익숙한 서양사람들에게 확실히 충무공의 이미지를 각인시킬 수 있는 좋은 포인트이니까요.

남아있는 거의 모든 투구 유물들을 비교분석하고 검토해서 나름대로 가장 아름다운 원수용 용봉문 투구를 재현해냈다고 자부하고 싶습니다.

훗날 기회가 된다면 왕실용 갑주와 두석린갑도 재현해보고 싶네요.


정교하고 섬세한 장식으로 세계적으로도 매우 화려하고 아름다운 투구인 조선시대 용봉문 투구는 충무공 제작을 마음먹었을때 가장 어려운 과제였습니다.

이미 오래전 수차례 제 손으로 직접 조형을 해서 여러차례 만든바 있지만, 이번만큼은 비록 크기는 작지만 실물수준의 재현을 목표로 잡고 있었기 때문에 다른부분과는 달리 3D모델링과 컴퓨터를 이용한 덩어리 잡기와 섬세한 디자인 작업으로 디테일들을 재현해 냈습니다.

물론 이렇게 컴퓨터를 이용해 작업을 하더라도 자료조사와 유물의 분석, 설계, 묘사와 표현의 정도등은 모두 제 노력과 해석, 감각이 필요한 부분이었습니다.

이래저래 이 투구 제작에만 석달 가량이 소요된 것 같네요.

기술적인 작업을 도와주느라 함께 고생해준 경인씨와 현일씨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AND COMMENT 2



제 이순신 장군 작품에 보여주신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애초 아마 두세점 가량 주문이 들어오지 않을까 싶었는데, 비교적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주문해주시는 분들이 예상보다 많아서 놀랐습니다.

아마도 저 이상으로 충무공을 흠모하고 존경하는 마음에서 일 것이고, 형편이 넉넉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쌈짓돈을 모아서, 적금을 털어서 구입하신다는 말씀들에는 가슴이 뜨거워질 정도입니다.

새삼 더 멋지게 만들어서 보답해드려야겠다는 마음이 절로 생깁니다.


이전에 올렸던 사진들중 게시판등에 올리기위해 작은 사진으로 편집하느라 잘 보이지 않았을 디테일들을 잘 볼 수 있도록 재편집한 사진들입니다.

즐겁게 감상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AND COMMENT 13



안녕하세요? 김세랑입니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 아트피겨 제2부는 조선시대 표준 군복인 구군복 차림의 완전무장 상태, 즉 동달이와 전복을 착용하고 광대와 전대를 착용, 병부 주머니와 전립을 착용한뒤 등채, 칼, 활과 화살을 모두 착용한 모습입니다.


원래 우리 국궁은 별도로 옻칠을 하지 않습니다만, 전투에 사용되는 활은 습기를 조금이라도 막아보고자 검은 옻칠을 하게 됩니다만 이런 전투용 활은 현재 제대로 유물이 남아 있는 것이 없습니다.

제가 만든 활은 조선 중기의 전투용 활의 형태를 그대로 재현했지만 색칠은 일반 활의 모습으로 칠했습니다.

사부(활꾼)들과는 달리 이순신 장군이라면 아무래도 좀더 아끼던 활을 사용할 수 있지도 않을까 하는 생각과 함께 시각적으로 이편이 훨씬 더 익숙하고 화려해 보이기때문입니다.

활과 화살을 수납하는 동개는 유물들이 많이 남아있는 편이지만 거의 모든 유물에 달려있는 길다란 자주색의 끈에 정체와 용도에 주목한 학자와 재현가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현재 재현되어 제작된 동개들은 모두 이 끈을 생략해버리고 없습니다.


각종 자료와 민화속의 활쏘는 모습, 의궤의 그림, 모형으로 만들어 이리저리 고민하고 시뮬레이션을 해본 결과 동개의 패용방법은 사진에서 보시는 바와 같습니다.

자주색 끈은 화살과 활의 무게에 의해 이리저리 움직이고 돌아가 버리는 동개를 제 위치에 든든히 고정하고 무게를 배분시키는 어깨걸이 끈으로 사용돨 수 밖에 없습니다.

가장 큰 증거는 궁중무용인 선유락에 등장하는 모습과 민화와 의궤속에 간략하게 묘사된 그림에서 유추한 것입니다.


재료의 특성상 활을 만작 상태까지 당길 수 없어서 발사 직전의 사진을 얻어낼 수는 없었는데, 나중에 만작된 활을 따로 만들어서 꼭 발사 직전의 모습을 재현해 보고 싶습니다.

다음편에는 드디어 갑옷을 입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AND COMMENT 11



충무공 이순신 장군 아트피겨의 특별 한정예약접수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한정예약은 약 한달간 진행될 예정입니다만, 목표수량이 채워지거나 제작자의 사정상 조기에 마감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작품의 구성과 가격대에 대해 많이 고민하며 최대한 소장하시는 분들의 부담을 덜어드리려 노력했습니다.
원하시는 경우 대금은 2회로 분납이 가능합니다만, 수작업 주문제작의 특성상 주문은 취소하실 수 없으며 선납금은 구매취소후에도 반환되지 않으니 신중히 판단해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기존에 제 작업을 성원해주신 분들을 위한 이번 한정예약기간이 끝나면 작품가격은 두배 가량으로 상향 조정될 예정입니다.
자세한 사진들은 곧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AND COMMENT 11






AND COMMENT 9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61)
Who Is Serang (7)
Fine Art (19)
Miniature Art (313)
Wearable Art (21)
SerangCast (56)
Serang,s Life (215)
Motorcycle Diary (75)
Movie & Fun (73)
Candle War (41)
Mac Life (69)
Military (27)
Art Shop (24)

RECENT TRACKBACK

CALENDAR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