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ANG WORLD


서울에 들어오는 길에 지나게 되는 제 랩터의 제작장인 맷블랙 개러지에 잠시 들렀을때 입니다. 하루종일 자동차들 틈에서 달리느라 얼굴이 흙먼지와 매연에 뒤덮여 새카맣게 된 몰골입니다.

개인적으로 10여년을 꿈꿔오던 바이크로 도는 전국일주 프로젝트를 끝냈습니다. 고등학교 시절 모터크로스 선수를 하며 파리-다카르 랠리의 바이크 부문에 출전하는 것이 꿈이었던 적이 있었는데, 당시 돈으로 1억이 넘는 참가경비가 필요하다는 정보에 꿈을 접었던 이후 현실가능한 바이크 투어로 꾸어왔던 프로젝트가 바로 전국일주였습니다. 바이크가 완성된후 약 4주간 나름대로 이번 전국일주를 위해 가능한 빨리 바이크가 제 몸에 익도록 하기위해 하루에 두시간 이상씩을 타는 나름대로의 훈련도 했고, 커스텀 바이크인지라 도중에 고장이라도 나지 않도록 일부러 테스트 주행을 겸하며 미리 트러블들을 잡아내기도 했던 것 역시 바로 이번 전국일주 투어를 위한 것이었습니다.

전국을 두바퀴로 달리며 느낀 것은 역시 아직도 사람들의 손길이 많이 타지 않은 좋은 곳이 남아있다는 사실과 반면에 아주 좋았던 곳이 사람들에 의해 볼썽사납게 변해버린 곳도 많다는 것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여행기간중 겨우내 햇빛을 못봐서 백옥같은(?) 피부를 유지하다 홀랑 태워먹었다는 것과 체력도 조금 늘어난 것 같고 무엇보다 그동안 조금은 루즈해졌던 제 정신력의 한계를 시험해 볼 수 있었다는 것이 큰 성과였던 것 같습니다. 말이 쉽지 타기 편한 승용차도 하루에 9시간식 운전을 하면 몸이 아파오는데 리어 서스펜션도 없는 힘든 자세의 쵸퍼를 타고 바람과 매연을 맞아가며 하루에 9시간씩 뙤약볕 아래에서 바이크를 탄다는 것은 매일매일이 제 인내력을 시험하는 것과도 같았습니다.

사실 열흘이라는 시간이 짧은 시간은 아니지만 전국일주를 하기에 결코 긴 시간도 아닙니다. 정말 보고 싶은 것들을 모두 보고 다니고 싶었던 곳을 다 돈다면 한달, 아니 1년을 다녀도 모자랄 것입니다. 특히 이번에는 뱃길로 다녀오느라 빼먹을 수 밖에 없었던 남해안 코스도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해서, 만일 기회가 된다면 가을쯤 해서 한번 더 다녀오고 싶은 마음도 있습니다. 마지막날 서울로 올라오면서는 정말 너무 힘들다는 생각에 빨리 집에 들어갔으면...하는 생각이 굴뚝같았는데, 막상 도착하고 나니 지난 열흘이 마치 꿈만 같이 느껴지는 것이 또다시 바람처럼 떠돌고 싶은 생각이 스물스물 올라오네요. 열흘간 서울과 경기도,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제주도, 부산, 경상남도, 경상북도, 강원도를 거쳐 다시 서울로 들어오며 총 2400여 Km를 달렸습니다. 서울-부산까지가 500Km쯤 되니 편도로 5번쯤을 달린 셈입니다만, 직선에 편한 고속도로와는 달리 구불구불하고 좁으며 바닷가와 시가지, 산간지형등 변화무쌍한 국도를 달리는 것은 자동차로 치자면 5000Km정도를 달린 것과 맞먹는 느낌입니다.

이미 대학1학년때 1주일 간의 도보 배낭여행으로 완도와 보길도까지 다녀온 경험이 있긴 하지만, 이번 여행은 제게도 나름대로 큰 의미를 가지고 있습다. 비록 힘들고 다소 무리스러운 일정이었지만, 이번 경험을 토대로 앞으로 해나갈 일들과 또다른 여행 역시 잘 해낼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더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제 여행기를 보며 부러워하고 자유로운 제 모습을 부러워 하셨던 분들이 계시다면 딱 두가지만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꿈꾸는 것은 실행을 할때 더욱 큰 꿈을 꾸게 만들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자유롭기 위해서는 자신이 가지고 있던 소중한 것들 중 무언가 한가지를 포기하거나 잃었을때만 얻을 수 있다는 것" 입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5
  1. 박상욱 2006.08.31 09:01 address edit/delete reply

    돌아오셨군요,,,며칠,,위장염에,,장염에,,,혼났습니다,,정말 아프니까 여러가지 생각이 나더라구요
    건강이 제일중요함을 느꼈습니다
    발칸 손좀보셔야겠네요,,,,초행에 바이크도 많이 힘들었을것 같습니다,,
    세랑님 말대로,,,두손중에 하나는 펴서 잡은 것을 놓아야 새로운것을 잡을수있나봅니다,,
    이번여행기 잘봤습니다,,,

    • 세랑 2006.09.01 06:07 address edit/delete

      역시 그러셨군요. 고생하셨겠습니다.
      바이크도 많이 힘들었죠. 그래도 큰 고장없이 무사히 잘 달려주어서 얼마나 고마운지 모릅니다^^ 오늘 에어크리너 필터 청소를 했는데 시커먼 아스팔트때가 한가득 나오더라구요~

  2. 딕덕 2006.08.31 09:42 address edit/delete reply

    소중한것이라.. 세랑님이 얻으신 이번의 뿌듯함과 일주를 위해서 희생하신것은 몸 즉 육체의 피곤함을 이겨내신거겠지요. 풀어진 정신상태를 가다듬고 스트레스도 해소하고 경치,자연도 보고 정말 좋은 여행같습니다. 저도 포기할떈 포기할줄알고 버릴떈 버릴줄도 알아야겠습니다.

    저도 이번 여행사진을 한꺼번에 보아버렸지만 그래도 정말 여행하는기분으로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다른 바이크보다 랩터가 상당히 멋있군요. 밑의 50cc 분들의 근성에도 박수를 보내며.. 이번 여행 다시한번 안전하게 재밌게 다녀오신점 축하드립니다.

    • 세랑 2006.09.01 06:08 address edit/delete

      육체의 피곤함은 별거 아니지요~ 자유로움을 얻기 위해서는 더 큰 것을 버려야 해요 흑~

  3. 이데아 2006.08.31 10:45 address edit/delete reply

    무사히 도착 하셨군요 ^^
    누구나 꿈꾸지만 행동하기 어려운 일정을 무사히 마친신거 축하드리고 싶네요 ㅎㅎㅎ

    블로그에 있는 사진만으로도 저도 여행을 다니는 기분을 느낄수 있었는데 그래도 부러웠어여 ㅠ.ㅠ

    • 세랑 2006.09.01 06:09 address edit/delete

      오랜만이에요 이데아님^^

  4. 아저씨X 2006.08.31 11:37 address edit/delete reply

    얼굴에 웨더링이...^^
    무사 귀환을 환영합니다.
    사하라 사막을 달리는 로망... 근성이라면 늦지 않았다!

    • 세랑 2006.09.01 06:10 address edit/delete

      얼굴에 웨더링이 심하죠 ㅋㅋㅋ
      언젠가는 달려볼겁니다 아라비아의 로렌스에 등장하는 로렌스 처럼 베드윈 복장을 하고 말이죠^^

  5. 카더라통신 2006.08.31 18:45 address edit/delete reply

    아저씨엑스님의 리플을 보고 떠오르는...근성있는 가이라면 지금이라도 늦지 았았다?
    죄송합니다...ㅠㅠ

    • 아저씨X 2006.09.01 11:12 address edit/delete

      최근 만화방에서 김성모 화백 만화를 보았는데
      누군가 볼펜으로 낙서를 해 놓았습니다.
      "육체는 소멸해도 근성은 영원하다아아아아~"라고요.
      왠지 뭉클...했습니다.

  6. Aura 2006.08.31 19:58 address edit/delete reply

    처음으로 글 남깁니다. 가끔 들어와서 읽고있어요... 탈없이 돌아오셔서 다행이네요. "꿈꾸는 것은 실행을 할때 더욱 큰 꿈을 꾸게 만들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자유롭기 위해서는 자신이 가지고 있던 소중한 것들 중 무언가 한가지를 포기하거나 잃었을때만 얻을 수 있다는 것" 입니다. 라는 말... 너무 와닿습니다. 건강하세요...^^

    • 세랑 2006.09.01 06:11 address edit/delete

      반갑습니다 Aura님, 아이디에서 아우라가 느껴져요^^

  7. 받욱이 2006.08.31 21:19 address edit/delete reply

    아따~~세랑님의 그 열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그런 힘이 어디서 나더래요~?
    ㅂ.,ㅂ

  8. 세랑 2006.09.01 06:12 address edit/delete reply

    아마도... 발가락? ㅋㅋㅋ
    바둑이님이 그림 마감하느라 몇날씩 날밤새는거에 비하면 아무것두 아니죠^^

  9. fuserche 2006.09.01 23:51 address edit/delete reply

    저도 저의 중요한 무엇인가를 버리고 얻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by serang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49)
Who Is Serang (6)
Fine Art (19)
Miniature Art (303)
Wearable Art (21)
SerangCast (56)
Serang,s Life (215)
Motorcycle Diary (75)
Movie & Fun (73)
Candle War (41)
Mac Life (69)
Military (27)
Art Shop (24)
  • 1,385,492Total hit
  • 66Today hit
  • 55Yesterday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