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ANG WORLD



1/6로 축소된 인물의 얼굴을 만든다는 것이 정말 쉬운 일이 아니다.
매번 하는 작업이지만 하면 할 수록 어려워지는 느낌이랄까?
애초에 처음부터 만들고자 하는 인물의 외모와 느낌, 그 캐릭터가 확연히 드러나는 조형이 나오면 얼마나 좋겠냐마는, 막상 현실은 그렇지 않다.

하나의 인물을 만들때 최소 한달 정도를 그 인물에 대해 연구하고 공부하다보면 어느 순간 이제 다 알았다 싶었던 그 얼굴이 낯설게 보일때가 온다.
이번 제임스딘 헤드도 한번 완성한뒤 고치고 고쳐서 이만하면 됐다 싶어 복제하고 색칠까지 했는데 사진촬영후어딘가 모르게 낯선 이미지가 나와버려 당황스러웠다.

원형 상태로도, 색칠하면서도 제법 느낌이 나와주었다고 생각했는데, 다 만들어 놓고 담배 한개비와 커피 한잔을 들고 조금 더 객관적인 시선으로 들여다보니 내가 원하던 얼굴이 아니다.
완성작 촬영도 다 끝나서 이미 국내외 포럼에 모두 공개한 인형인데... 그냥 이대로 주문받고 빨리 다음 작업으로 넘어가고픈 심정이 굴뚝같지만... 
아마 그랬다간 두고두고 후회할 것 같다.

그래서...

다시 만든다.

처음 이 인물을 만들기로 결정했을때 표현하고 싶었던 느낌들을 다시 차곡차곡 머리속에 담으며...
얼굴의 피부질감까지 모두 묘사된 원형헤드를 칼로 훅훅~ 깎아내며 내 마음 한구석의 게으름과 귀차니즘도 함께 깎아낸다.

아직도 내가 원하는 느낌의 100%는 아니지만... 역시 처음보다는 두번째가, 두번째 보다는 세번째가 훨씬 좋아보인다.  
이제 세번이나 만들고 다시 만든 이 헤드의 복제를 준비해야겠다. 
TRACKBACK 0 AND COMMENT 1

블로그 이미지
by serang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49)
Who Is Serang (6)
Fine Art (19)
Miniature Art (303)
Wearable Art (21)
SerangCast (56)
Serang,s Life (215)
Motorcycle Diary (75)
Movie & Fun (73)
Candle War (41)
Mac Life (69)
Military (27)
Art Shop (24)
  • 1,366,760Total hit
  • 35Today hit
  • 85Yesterday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