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ANG WORLD


안녕하세요? 김세랑입니다.

지난 연말 전시회등 바쁜 스케줄로 인해 작년부터 작업했지만 지지부진 했던 비틀즈 시리즈가 거의 마무리 되어 가고 있습니다.


그 사이에도 짬짬이 작업을 해서 원래 계획대로 비틀즈 중기의 회색수트 차림과 비틀즈의 정수라고 할 수 있는 1969 Abbey Road 버전의 원형작업이 끝이 났습니다.

기타같은 악기와 신발, 의상도 모두 완성이 되었고 이제 약간의 수정과 캐스팅 작업, 그리고 대망의 색칠과 완성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시간이 좀더 걸리긴 하겠지만 기나긴 작업의 끝이 이제 보이기 시작합니다.

그동안 관심을 보이며 오랜 시간동안 참고 기다려주신 분들께 완성작을 하루 빨리 선보일 수 있도록 앞으로 두주 간은 미친듯이 달려 보겠습니다.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면 완성작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네요.
 


Early ~ Mid period Beatles.
Wearing black collar grey suit.
 

비틀즈의 중기 모습인 바가지 머리(?)와 검은 컬러의 그레이 수트 차림입니다.

수트의 검정 칼라 부분은 간단해 보이지만 이것을 재현하기 위해 의상제작에 많은 노력이 필요했습니다.

쉽게 하자면 그냥 검정색 부분을 염색해 버리면 되지만, 이놈의 고질병인 결벽증때문에 실물과 같은 방식의 복잡한 재봉을 통해 구현했습니다.

 


Abbey Road Beatles 1969.
Long hair style with beard and mustache.
Correct personal clothing.


대망의 1969 Abbey Road 버전입니다.

멤버 대부분이 히피사상과 동양철학에 심취해 인도여행을 다녀온 후라서 스타일이 도사님 또는 예수님 스타일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애비로드와 겟백 시절의 비틀즈야 말로 그들 음악의 정수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앳된 영국의 락 밴드 소년들에서 우리가 기억하는 위대한 밴드 '더 비틀즈'로의 완성이죠.


헤드 조형도 조형이지만 멤버 각각의 성격과 음악적인 색깔을 조형에 표현해 내고 싶었습니다.

특히 그들의 의상재현에 많이 노력했는데, 비틀즈 멤버들은 의상과 스타일 만으로도 각각의 성격이 뚝뚝 묻어나죠.

일례로 링고스타의 스카프같은 경우도 실제와 똑같은 무늬를 재현하기 위해 일러스트로 도안을 만들고 개별나염을 해서 제작했습니다.

비용은 끝도 없이 들어가지만 '비틀즈'이니까 안할 수 없었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7
  1. 전영기 2012.02.19 23:28 address edit/delete reply

    헉....드디어 모습이 나왔네요~^^

    구성이 어떻게 될지 정말 궁금해지네요.^^

    • serang 2012.02.20 20:03 신고 address edit/delete

      구성은... 아직 완전히 결정되진 않았지만 가능한 부담이 적게 구입이 가능하도록 노력할 예정입니다.

  2. 이중원 2012.02.19 23:56 address edit/delete reply

    폴 메카트니 정말 실제인물같아요 !

    • serang 2012.02.20 20:02 신고 address edit/delete

      감사합니다.
      폴이랑 링고가 제일 많이 닮았죠^^

  3. 방랑자 가비 2012.02.20 15:13 address edit/delete reply

    정말.. 애비로드야 말로 비틀즈의 정점이라 할 수 있다는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 합니다^^ 완성작이 기대가 되는군요~

    요즘 감기 엄청나던데.. 감기 안걸리시게 건강 챙기시고

    화이팅 하시기 바랍니다^^

    • serang 2012.02.20 20:01 신고 address edit/delete

      안그래도 강력한 감기가 이미 한번 몰아치고 갔습니다.
      두번 걸리지는 않겠죠?

  4. 봉자씨의 조각인형 2012.02.22 23:40 address edit/delete reply

    색칠하기 전인데도 실제랑 정말 똑같아요. ㅎㄷㄷ
    하지만 세랑님의 실력을 알기에 칠후엔 어떻게 더 완벽해질지 궁금하기만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by serang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49)
Who Is Serang (6)
Fine Art (19)
Miniature Art (303)
Wearable Art (21)
SerangCast (56)
Serang,s Life (215)
Motorcycle Diary (75)
Movie & Fun (73)
Candle War (41)
Mac Life (69)
Military (27)
Art Shop (24)
  • 1,408,519Total hit
  • 50Today hit
  • 61Yesterday h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