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ANG WORLD

블로그 이미지
by serang
  • 1,491,251Total hit
  • 0Today hit
  • 61Yesterday hit

'2022/10'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22.10.28
    1/4 삼도수군통제사 충무공 이순신 피겨 완성작 (2)
  2. 2022.10.26
    '파도는 멈춘 적이 없었다' - 전쟁기념관 임진왜란 430주년 기획전 오픈
  3. 2022.10.25
    적장을 토막치다.
  4. 2022.10.23
    1/4 삼도수군통제사 충무공 이순신 최종 티저.
  5. 2022.10.21
    1/4 충무공 이순신 실물전시 - 전쟁기념관에서 10월 27일부터 석달간.

**** 본 작품은 실제로 제작된 최초의 '프로토 타잎' 작품으로 추후 일부 디테일이나 소재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추후 구매자 분들을 위한 안내를 따로 올려 드리겠습니다.

 

아울러 작품제작에 큰 도움을 준 3D모델러 최우석, 이용성, 김지우님께 깊은 감사의 인사들 드립니다.

AND COMMENT 2



용산 전쟁기념관 임진왜란 430주년 기획전 '파도는 멈춘 적이 없었다'.
피상적이고 획일적으로 이해했던 임진, 정유재란을 새로운 시각으로 되돌아보는 전시회.
전시 규모가 아주 크진 않지만 16세기 고증을 바탕으로 이순신을 시각화한 내 작품 외에도 당대의 여러 중요 유물들이 등장하고 보수적인 기념관에서 가장 혁신적인 방식의 초대형 미디어 아트까지 등장하는 참신한 전시기획이다.
전시회 준비와 세팅은 다 마쳤고 드디어 오늘 오후 세시부터 개막해 석달간의 대장정을 떠난다.

AND COMMENT 0



피겨 스토리 제1편.

 

현대에 그려져 다소곳이 앉아 있는 표준영정 속의 충무공 이순신이 아닌,
호통치고 비분강개하며 하늘을 원망하고 꺼이꺼이 통곡하는 이순신.
왜장을 토막치고 몸소 살을 날리며 말이 아닌 행동으로 최전선에서 불퇴용전하는 이순신.
눈에서 볼꽃이 쏘아져 나오는 이순신.
어머님의 죽음 앞에 터져 나오는 통곡을 입술을 깨물며 적개심으로 승화시키는 이순신.
그런 명량에서의 야차와도 같던 이순신.

 

AND COMMENT 0



구상한 적은 정말 오래되었지만, 실제로 본 제작 작업에 돌입한 뒤 어느새 만 1년을 넘어 햇수로는 2년이 흘렀네요.

충분히 공부하고 준비했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작업하다보니 추가로 공부하고 찾아봐야할 것도 많았고, 높은 난이도 때문에 우여곡절도 참 많았습니다.

중도에 포기해야만 하나 하는 생각도 정말 많이 했는데, 이렇게 당당하게 우뚝 서 있는 모습을 보니 정말 감격스럽네요.

머리 속에서만 존재하던 '제가 생각하는 왜란기의 이순신 장군'의 모습이 현실에 온전히 드러나는 순간이 찾아온 것이 말입니다.

완성 기념으로 우선 한컷만 먼저 보여드립니다.

제 카메라가 사망해버리는 바람에 폰으로 찍은 사진이라 작은 폰카의 렌즈왜곡 현상이 심한 것은 감안하고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실제로 보는 것이 훨씬 더 당당하고 멋집니다.

 

다음주부터는 그동안 미뤄둔 각 요소에 대해 설명드리는 업데이트가 시작됩니다.

감사합니다.

 

AND COMMENT 0



https://youtu.be/MER3OnUeocM

 

임진왜란 430주년 기념 특별전시인 '파도는 멈춘 적이 없었다' 전시회가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오는 10월 27일부터 석달간 열립니다.

특히 정유재란에 집중해 당시 기록과 유물이 전시되며, 영광스럽게도 충무공 이순신 장군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전시물로 제 작품이 선정되어 석달간 현장 전시 됩니다.

상업적이 아닌 공익/ 교육 목적의 전시이므로 흔쾌히 참여했으며, 전쟁기념관 입장외 별도의 추가 관람료는 없습니다.

이번에 공개되는 작품은 전시회 일정과 기획에 맞춰 제작된 일종의 '전시회 전용 버전'입니다.

자잘한 부자재나 소재, 일부 색상등이 다를 수 있습니다만, 주문자분들께서 수령하실 작품과 90% 이상 동일합니다.

그동안 이 전시회용 작품과 준비로 너무 바빠서 업데이트가 없었는데, 이제 작품이 마무리 되었으므로 차근히 업데이트와 해설 올리겠습니다.

이제 비로소 긴 터널을 빠져나와 빛을 향하는 느낌입니다.

감사합니다.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61)
Who Is Serang (7)
Fine Art (19)
Miniature Art (313)
Wearable Art (21)
SerangCast (56)
Serang,s Life (215)
Motorcycle Diary (75)
Movie & Fun (73)
Candle War (41)
Mac Life (69)
Military (27)
Art Shop (24)

RECENT TRACKBACK

CALENDAR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